Yerin Baek – A Walk

Yerin Baek - A Walk

백예린 (Yerin Baek) – 산책 (A Walk) Lyrics

Yerin Baek – A Walk Romanization

hanjeokhan bam sanchaekhada bomyeon
eogimeopsi saenggaknaneun eolgul
banjjagineun byeoreul moa geurineun geureon saram

jopdaran gil hyanggireul chaeuneun
garodeung bit muldeun jindallaekkocc
i hyanggireul geuwa hamkke mateumyeon cham johgessne

bogo sipeora geuriun geu eolgul
mullo geurin geurimcheoreom sarajine
bogo sipeora
oneuldo geu sarameul tteoolliryeo
sanchaegeul hane

daegineun chagapge gamssago
saengsaenghage saenggaknaneun geuttae
antakkaun bichnadeon sijeol dwirohago gadeon

bogo sipeora geuriun geu eolgul
mullo geurin geurimcheoreom sarajine
bogo sipeora
oneuldo geu sarameul tteoolliryeo
sanchaegeul hane

ttatteushan son geurigo geu gamchok
naega ssok deureoanja issdeon geu nundongja
geu maeum amugeosdo baraji anhgo
sarangeul judeon geuga bogo sipeojine

geuriun geu eolgul mullo geurin geurimcheoreom sarajine
bogo sipeora
oneuldo geu sarameul tteoolliryeo sanchaegeul hane
oneuldo sanchaegeul hane
oneuldo sanchaegeul hane

Yerin Baek – A Walk Hangul

See also  Hwa Sa - 그대 내 맘에 들어오면은

한적한 밤 산책하다 보면
어김없이 생각나는 얼굴
반짝이는 별을 모아 그리는 그런 사람

좁다란 길 향기를 채우는
가로등 빛 물든 진달래꽃
이 향기를 그와 함께 맡으면 참 좋겠네

보고 싶어라 그리운 그 얼굴
물로 그린 그림처럼 사라지네
보고 싶어라
오늘도 그 사람을 떠올리려
산책을 하네

대기는 차갑게 감싸고
생생하게 생각나는 그때
안타까운 빛나던 시절 뒤로하고 가던

보고 싶어라 그리운 그 얼굴
물로 그린 그림처럼 사라지네
보고 싶어라
오늘도 그 사람을 떠올리려
산책을 하네

따뜻한 손 그리고 그 감촉
내가 쏙 들어앉아 있던 그 눈동자
그 마음 아무것도 바라지 않고
사랑을 주던 그가 보고 싶어지네

그리운 그 얼굴 물로 그린 그림처럼 사라지네
보고 싶어라
오늘도 그 사람을 떠올리려 산책을 하네
오늘도 산책을 하네
오늘도 산책을 하네